코닝, 삼성과의 전략적 협력 강화

We use cookies to ensure the best experience on our website.
View Cookie Policy
_self
Accept Cookie Policy
Change My Settings
ESSENTIAL COOKIES
Required for the site to function.
PREFERENCE AND ANALYTICS COOKIES
Augment your site experience.
SOCIAL AND MARKETING COOKIES
Lets Corning work with partners to enable social features and marketing messages.
ALWAYS ON
ON
OFF

이 페이지는 최신 Google Chrome 및 Mozilla Firefox에 최적화되어 있습니다.

Close[x]
Image Alt Text

코닝, 삼성과의 전략적 협력 강화

코닝, 삼성과의 전략적 협력 강화

보도 자료
기업 커뮤니케이션
코닝, 삼성과의 전략적 협력 강화
코닝, 삼성과의 전략적 협력 강화
뉴욕 코닝 | Corning Incorporated | 2013년 10월 22일

코닝은 삼성디스플레이와 양사 간의 제품 및 기술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전략적, 재무적 계약을 체결한다고 오늘 발표했다. 이번 계약을 통해 코닝은 특수 유리 부문의 주도권을 확대하고 실적 성장을 도모할 전망이다. 코닝은 2014년 1분기에 이 계약을 마무리 할 계획이다.

양사의 계약이 성공적으로 체결될 때 다음과 같은 결과가 기대된다.  

  • 코닝은 삼성디스플레이와 지분 합작을 통해 한국에 설립한 LCD 기판유리 제조사이자 비연결 자회사인 삼성코닝정밀의 지분 100%를 확보. 현재 삼성디스플레이는 삼성코닝정밀소재의 지분 43%를 보유
  • 삼성디스플레이는 삼성코닝정밀소재 지분 소각 후 코닝이 신규 발행한 전환우선주에 총 19억 달러 규모(액면가 기준)의 투자
  • 코닝은 삼성코닝정밀소재 소액주주지분 현금 취득
  • 삼성디스플레이는 코닝이 신규 발행한 전환우선주에 4억 달러 추가 투자
  • 코닝의 현재 발행주식수 기준 시, 삼성디스플레이의 투자액은 우선주를 보통주로 전환 시 코닝 지분의 약 7.4% 규모
  • 코닝과 삼성디스플레이는 2023년까지 LCD 디스플레이 유리 장기 공급 계약 체결
  • 전략적 제품 개발 및 상용화 이니셔티브에서 양 사의 전략적 협력 강화

또한, 코닝 이사회는 이번 계약을 마무리한 후 2015년 12월 31일까지 20억 달러 규모의 추가 자사주 매입을 승인하였다.  

웬델 P 웍스(Wendell P. Weeks) 코닝 회장 겸 최고경영자는“세계적 기업인 삼성과 맺어온 지난 40년 간의 협력 관계가 이제 새로운 장을 맞이하게 되었다”고 말하며 “본 계약은 코닝과 삼성 모두에 재정적, 전략적인 혜택을 가져온다”고 밝혔다. 

웬델 P 웍스 회장은“이번 계약을 통해 삼성코닝정밀소재의 지분을 전액 인수하는 것은, 상당한 원가 절감 시너지 효과와, 잉여현금흐름 확대로 직접적인 수익성 상승이 예상된다. 이를 통해 코닝과 주주들이 매력적인 재무 수익을 실현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코닝은 삼성과의 장기 공급 계약을 통해 세계 LCD 시장에서 안정적 공급처를 확보하게 되었다. 코닝은 삼성코닝정밀소재의 퓨전 제조 자산을 활용하여 첨단 유리 시장에서 주도적 역할을 이어갈 것이다. Corning® Gorilla® Glass의 생산을 확대하고 새로운 특수 유리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함에 있어 고객서비스와 생산 여력 관리에 유연성을 증대하고 자본 지출의 최소화가 가능해진다.”고 밝혔다. 

김기남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및 CEO는“양사의 전략적 관계를 강화하는 기회를 갖게 되어 기쁘다”고 말하며 “삼성은 역량을 집중하고 우리의 제품 개발 전문성을 코닝의 선도적 유리 기술과 결합하여 소비자 가전을 비롯한 여러 산업에서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코닝, 직접적이고 장기적인 재무적 효과 기대 
웬델 P 웍스 회장은“삼성코닝정밀소재의 재무제표상 코닝의 지분에 해당하는 현금보유액이 12억 달러에 달하며 향후 4년간 누적 잉여현금흐름 증액이 20억 달러에 달해 주주 가치에 긍정적이다.”고 말했다. 이번 거래의 구조상 코닝이 현금보유액은 즉각적으로 늘어나게 된다.

웬델 P 웍스 회장은“코닝의 글로벌 퓨전 유리 자산 통합에 따른 시너지 효과는 2015년 세전 기준 1억 달러 규모이며 이는 계속 확대될 전망이다. 2014년과 2015년 주식 희석률 20%를 기준으로 한 코닝의 핵심 EPS 증가는 향후 삼성코닝정밀소재 지분 50% 취득과 이에 따른 생산 시너지, 추가 자사주 매입에서 비롯될 것이다. 자사주 취득은 전환우선주의 잠재적인 희석효과를 상쇄할 것이다. 이번 계약 추진으로 코닝의 연간 매출은 약 20억 달러 증대, 특별항목 이전 영업이익 3억5천 달러 확대, 현금흐름 5억달러 증가가 예상된다. 

또한, 코닝은 보다 유연한 유리 용융 설비 운용을 통해 추가적인 자본 지출 절감을 기대하고 있다. 또한, 코닝은 향후 퓨전 공법 유리 생산 설비 투자의 필요성을 재평가할 예정이다.  

신규 전환우선주는 연 쿠폰 금리 4.25%이며 주당 20달러에 보통주 전환이 가능하다. 우선주는 7년간 전환이 불가하다는 특별 제한이 있고, 보통주 전환 이전에는 의결권 행사가 제한된다. 오늘을 기점으로 코닝과 삼성은 코닝의 지분과 지배권에 관련된 삼성의 활동을 제한하는 정지협약(standstill agreement)을 체결하였다. 코닝과 삼성의 주주 계약 체결 시 삼성의 소유권은 코닝 보통주 기준 지분 9% 이하(전환 후 기준)로 제한된다. 이번 삼성코닝정밀소재의 유리 가격 및 생산량, 엔달러 환율 변동을 반영하는 가격 재조정(re-pricing) 매커니즘을 포함하고 있다.

코닝은 미국, 일본, 대만, 중국에 LCD 유리 생산 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삼성코닝정밀소재는 국내에 LCD기판 유리 생산 설비를 가지고 있다. 이번 계약이 완료되면, 삼성코닝정밀소재는 코닝의 디스플레이 기술 부문으로 조직이 통합된다. 코닝은 코닝정밀소재를 포함한 아시아 각지에 소재한 생산 기지를 통해 전 세계 특수 유리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 코닝과 삼성디스플레이가 설립한 합작사인 미국 코삼 테크놀로지(유)와 삼성 코닝어드밴스드 글라스(유)는 기존 계약 대로 지속된다.

코닝에 대하여
코닝 (www.corning.com)은 특수유리 및 세라믹 소재의 세계적인 선도기업이다. 코닝은 160년이상의 경험을 보유한 소재과학 및 프로세스 엔지니어링 기술연구를 통해, 가전, 차량용 매연저감장치, 광통신 및 생명공학 분야의 하이테크시스템에 필수적인 핵심부품들을 개발 및 제조한다. 코닝의 제품으로는 LCD TV, 컴퓨터 모니터 및 랩탑 컴퓨터용 기판 유리; 차량 매연 저감장치용 세라믹 담체 및 필터; 통신 네트워크용 광섬유, 케이블, 하드웨어 및 장비; 신약개발에 사용되는 약효 검색용 광바이오센서; 반도체, 항공우주, 국방, 천문 및 계측용 첨단 광학기기 및 특수유리 솔루션 등이 있다.

예측 및 주의문구
본 보도자료에는 실제결과에 큰 변동을 가져올수 있는 중대 위험과 불확실성을 포함해 코닝의 재정 결과 및 사업활동에 관한 현재의 예측과 가정을 기준으로 작성한 “예측문구”(1995년의 증권 민사 소송 개혁법 취지에 포함)가 포함되어 있다. 이러한 위험과 불확실성에는 전세계 정치, 경제 및 사업환경의 영향, 금융 및 신용 시장 환경, 통화변동, 세율, 제품 수요 및 생산 능력, 경쟁, 집중화된 고객기반에 대한 의존성, 제조효율, 비용절감, 필수부품 및 소재의 가용성, 신제품 상용화, 가격 변동, 고급 및 일반 제품의 혼합 판매 변화, 신규 공장 가동 또는 재구성 비용, 테러 활동, 무력 충돌, 정치적 불안 또는 대규모 보건상 문제로 인한 상업 활동 붕괴 가능성, 보험의 적정성, 투자회사 활동, 인수 및 기업 분할 활동, 초과 또는 폐기 재고 수준, 기술변화의 속도, 특허시행 능력, 제품 및 부품 성능문제, 주가변동, 불리한 소송 또는 규제개발의 영향이 포함된다. 이러한 내용과 기타 위험요인이 코닝의 증권거래위원회 공시에 자세히 기재되어 있다. 예측문구는 작성 당일을 기준으로 정확하며 코닝은 새로운 정보나 향후 사건에 비추어 이 내용을 업데이트할 의무가 없다.